기록은 깨라고 존재한다

wgloos.egloos.com

포토로그



추운 겨울 홍합탕 만들기~ 맛집원정대



날도 춥고... 홍합철이기도 하고,

또 물에사는걸 좋아해서..

만들어봤습니다.

초호화스럽게 홍합탕을 꽃게를 두마리나 넣어서!!! 물론 이 꽃게 두마리가..-_-..

부조리했던게 문제였지만 말이죠..-ㅅ-..

홍합을 큰 봉지로 하나 가득 넣었는데도 3900원..!!!! 뙇!!!!!!

홍합탕은 진짜 하는게 힘든게 아니라 손질이 힘들어요...허어.........

손질하는데 요리해서 먹는 시간만큼 걸린거 같네요

겁나 많아서.. 손이 크다 보니까요..

처음 홍합을 사왔을 때 그냥 봉투째로..

자 파트 완~! 홍합 손질하기!

홍합 손질이 힘든건 바로 수염(?)을 전부 제거해줘야 해서인데요 뭐 물론 안해도 상관없는거 같아요

먹다보니까 제거 안된애들 막 나오더라는..

그래도 미관상 수려하기 위해서 제거 해야하는데요 힘이 좋으시면 손으로 뜯으시고 그게 아니면

일일이 가위로 잘라주셔야 합니다.

그리고 꼭꼭!!! 소금하고 같이 닦아 주셔야 하는데요 민물만쓰게되면

삼투압현상으로 인해서 홍합의 짠맛이 사라진다고 합니다. 소금을 같이 꼭 사용해주세요.

소금과 함께 홍합끼리 부비부비 하면 홍합이 깨끗해지구요. 저같은 경우는 그냥 손으로 수염 다 뜯어버렸..

질기긴 뭐가 질겨 그냥 다 뜯어버렸어요!

여러번 소금담근 물에 홍합끼리 부비작 대면서 씻어주시면 홍합이 저 모습에서~



이렇게 변합니다..!

소금기가 좀 있어서 뭐가 좀 허~연 색은 소금입니다. 저걸 모두 다 닦아주면서

계속 닦아주면되요. 물론 칫솔이나 그런걸로 닦는 분도 계시지만

제가 사온 홍합은 거의 중공군 수준이라 그게 안되는 양이였어요..-_-..

그냥 부비작 대도 깔끔하게 닦이더라구요!!!

굳이 시간낭비 하지 않으셔도 될듯하네요


파트 투~ 문제의 부재료 꽃게 두마리..



아 좀 간지를 위해서 또 해물이다 보니 궁합이 맞겠지!

하고 냉동고에 있던 꽃게 두마리를 꺼냈구요 아래 있는 큰녀석은 알까지 가득있는 녀석이였지요.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홍합탕에 새우 굳이 넣겠다면 새우 이외엔

참아주시는게..-_-.. 꽃게 향이 생각보다 쎄더군요... 그리고 꽃게 살이 퍼져서(?)

미관상 포장마차에서 먹던 그 뽀얀 홍합탕이 아니라 뭔가 좀 걸죽(?)해요.. 영.................

그리고 꽃게에서 홍합맛나요... 아........

진짜 넣지 마세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너무 호화스러우면 안되나봐요 홍합탕은 역시.

파트 뜨리~ 육수!


제가 딱 육수낸 재료 전부에요.

전부 넣고 팔팔 끓여주세요 물이 누리끼리 해질때까지...!

그리고 홍합탕 하실땐 전부 건져주세요.. 무를 안뺏더니 자리만 차지하고 아나..

맛은 보지도 못하겠고..

한 20분 가량 끓인거 같네요. 좀 진한 육수를 만들고 싶었거든요.

그냥 차라리 멸치 육수를 사둬야겠다고 느끼면서 열심히 끓였어요.. ㅋㅋㅋ

자 그렇게 완성된.. 홍합탕

국물이 좀 탁해보이시나요?

저 허~연것이 이번에는 소금이 아니라 꽃게살입니다..

국물도 좀 더 뽀얗게 나왔어야 했는데 또 소금을 안넣었더니

심심하고.. 홍합탕은 잘 실패안한다는데.. 실패까진 아녀도 제 생각과 좀 달라서

그냥 씁쓸하게 쏘주나 마셨슴다..!

홍합탕을 만들면서 얻은 교훈은..



1. 홍합탕은 럭셔리하고 호화롭게 만들지 말자.

2. 홍합은 적당히 사자 힘들다.

3. 육수를 위해 멸치가루를 미리미리 사두자.

4. 발로 끓여도 홍합탕은 먹을만하구나.


이정도 인것 같네요.

넉넉히 편하게 1시간 내로 끝난거 같아요 처음이라 좀 이것저것 보면서 해서 그런지 몰라두

홍합 손질된것만 있으면 30분내로도 간편하게 끝날거 같았어요.

주저리 말많게 썻지만.

저 같은 낭패를 겪으시지 마시라구..!

무튼 다음에 다시 맛나게 하면 다시 포스팅하는걸로~


불면증을 모르던 애가 불면증이 와서

잠을 설쳐서 포스팅에 정성을 쏟고있네요

날 춥죠? 홍합탕 한번 해두세요~

소주도 한병 미리 사두시고요~


덧글

  • 핑크히카 2012/12/24 00:19 # 답글

    포스팅보니 오랜만에 홍합탕 먹고 싶어져요.
    작년에 홍합탕 만들기 마스터한다고 잔뜩 사서 계속 만들어 먹으니 확 질려서
    날이 추운데도 전혀 생각이 안 나고 있었거든요;;

    2 홍합은 적당히 사자 힘들다. 에 매우 공감합니다.
    홍합 손질하기 힘들어요. 요리는 밑준비가 반인가봐요.ㅠㅠ

    그래도 홍합이랑 마늘, 멸치다시다 육수만 있으면
    쉽게 맛있게 끓여지니 만들어먹어야겠어요.

  • 호랭이 2012/12/24 00:31 #

    저도 다시보니까 다시 먹고싶네요..헐...ㅋㅋ

    홍합탕은 진짜 홍합손질이 힘들죠..-_-;;
    요리는 진짜 별거 없는데
    손질하다가 일 다본다는..휴~

    그래도 홍합탕은 요리 시작하면
    금방이라서 적당히 조금씩 사다 먹으면
    괜찮을거 같아여 술마신 담날 특히 ㅎㅎ
  • 늄늄시아 2012/12/24 09:21 # 답글

    꽃게 지못미...ㅠㅠ
    홍합은 손질이 참 피곤하죠. 저는 홍합 손질할때 목공용 줄로 슥슥 밀어서 표면을 청소해준답니다(과...과격해!)
  • 호랭이 2012/12/24 09:42 #

    헐 목공용줄;;;;;;;;;;덜덜..

    꽃게는 진쫘!!!
댓글 입력 영역